Exhibition

한국고양이의 날 10주년 기념전: 고양이, 내 삶의 마법

                                                        전시 기간: 2018년 9월 7일(금) - 9월 15일(토) *월요일 휴관
전시 기획: 고경원
공간 후원: 엘리펀트스페이스
참여 작가: 고경원, 이신아, 크리스티나 마키바(Kristina Makeeva)
전시 문의: 엘리펀트스페이스 info.elespace@gmail.com
야옹서가 catstory.kr@gmail.com

본 전시는 서울문화재단 ‘소소한 기부’ 프로젝트 지원을 받아 제작되었습니다.
※ 오프닝 행사가 있는 9월 7일(금) 전시는 오후 7시까지 관람 가능합니다. (오후 6시 30분 입장 마감)
                                                    

2018.09.07 (Fri) — 2018.09.15 (Sat)

정원:50명
티켓 : 무료
	                                                   
	                                                
Show More +

한국과 러시아의 ‘우주대스타 고양이’, 전시장에서 만났다
고양이 출판사 야옹서가에서는 9월 7일(금)부터 9월 15일(토)까지 [한국고양이의 날 10주년 기념전-고양이, 내 삶의 마법]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고양이 전문작가 고경원이 2009년 9월 9일 창안한 한국고양이의 날 10주년을 기념해 기획되었다. 초대작가 이신아와 크리스티나 마키바는, 고양이라는 작은 존재가 인간에게 선사하는 위로와 웃음을 유쾌하고 기발한 사진으로 전달한다. 두 작가는 한국과 러시아를 대표하는 ‘우주대스타 고양이’ 히끄와 커틀렛의 모습을 사진, 영상, 아카이브 전시, 설치 등 다양한 방법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아울러 기획자 고경원이 엄선한 역대 한국고양이의 날 대표사진전을 통해, 10년 전부터 매년 열린 한국고양이의날의 발자취를 살펴볼 수 있게 했다.

제3회 한국고양이의 날 출품 사진 [생명] ⓒ2018. 고경원

피사체에 대한 애정을 담아 꾸준히 기록한 사진의 힘
제주에서 민박을 운영하며 에세이스트로 활동하는 이신아, 러시아의 유명 사진가 크리스티나 마키바-언뜻 보기엔 서로 연계점이 없어 보이는 두 작가에겐 ‘고양이로 인해 삶의 외연이 넓어졌다’는 공통점이 있다. 서로 다른 문화권에서 살아온 두 작가가 한국의 전시장에서 작품으로 교류하게 된 것도 고양이 덕분이다.

이신아와 크리스티나 마키바의 사진을 보노라면, 사랑하는 대상을 매일 사진으로 기록하는 행위가 얼마나 큰 힘을 지니는지 깨닫게 된다. 고양이를 향한 무한한 사랑으로 가득한 사진들은, 동물에게 관심 없던 사람조차 지긋이 미소 짓게 만든다. 꼭 멀리 있는 특별한 피사체를 찍어야만 다큐멘터리 사진이 되는 것은 아니다. 나와 가까운 대상을 애정 어린 눈으로 매일 기록하는 것만으로도 의미 있는 작업이 될 수 있음을 이들은 보여준다.

한국 고양이계의 우주대스타, 히끄
두 작가의 사진에 담긴 파급력은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로도 짐작할 수 있다. 14만 팔로워를 보유한 이신아의 인스타그램(@sina_heek)에 올라오는 사진은 우주대스타 히끄의 일상이 전부지만, 새 사진이 올라올 때마다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동글동글 통통한 몸매에 서글서글한 성격을 지닌 ‘민박집 아들’ 히끄는 한때 마르고 아픈 모습으로 제주 시골길을 헤매던 길고양이였다. 작가는 그런 히끄를 고민 끝에 입양하고, 히끄와 함께한 희로애락을 인스타그램에 올리기 시작했다. 집이 없던 고양이 히끄와, 꿈도 희망도 없이 살던 작가가 길에서 만나 서로에게 따뜻한 가족이 되어주는 과정은 잔잔한 감동을 준다. 이들의 이야기는 입양 에세이 [히끄네 집]으로 출간되어 인터넷 교보문고 국내도서 종합 1위에 오르는 파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영상 및 아카이브 전시, 사진, 초대형 히끄 패널 등 다양한 전시물을 통해 오조리 히끄네 집에 놀러간 듯한 체험을 해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환상적인 인물사진으로 유명한 러시아 작가의 숨은 모델, 커틀렛
또 다른 초대작가 크리스티나 마키바는 세계 각국의 아름다운 풍경과 건축물을 배경으로 촬영한 ‘드레스를 입은 소녀’ 시리즈로 유명하다. 서울미술관 기획전 <디어 마이 웨딩드레스>의 환상적인 핑크빛 메인 포스터 역시 그의 작품이다. 인스타그램 60만 팔로워를 보유한 그의 계정(@hobopeeba)은 작품 사진이 주류를 이루지만, 세계 애묘인들은 그가 찍은 반려묘 커틀렛의 사진에도 열광했다. 사진가의 눈으로 위트 있게 포착한 커틀렛의 일상은, 반려묘 사진을 특별하게 남겨보고 싶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준다. 특히 이번 전시는 반려묘 커틀렛을 모델로 한 ‘Simple Magic Cat’ 시리즈를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2018. 이신아
ⓒ2018. 이신아
ⓒ2018. Kristina Makeeva
ⓒ2018. Kristina Makeeva

한국고양이의 날 10주년, 지난 발자취를 돌아보는 특별한 기록
2002년부터 고양이 전문작가로 활동해온 기획자 고경원은 2009년 9월 9일 한국고양이의 날을 창안한 당사자이기도 하다. 그가 한국고양이의 날을 9월 9일로 정한 데는 이유가 있다. 즉 ‘고양이 목숨은 아홉 개’라는 민간속담처럼 강한 생명력을 상징하는 ‘아홉 구’(九), 세상 모든 고양이가 주어진 수명만큼은 오랫동안 누리길 기원하는 ‘오랠 구’(久)를 딴 것. 1년에 단 하루만이라도 고양이의 생명을 생각하는 날이 되길 바라며, 2009년부터 매년 9월 9일을 전후로 기획전과 강연 등 문화행사를 열고 있다. 2002년 세계야생동물보호기금(IFAW)이 8월 8일 제정한 세계 고양이의 날, 일본 고양이의 날인 2월 2일에 이어 한국에서도 고양이를 기리는 날이 시작된 것.

한국고양이의 날 10주년을 기념하는 올해 전시에서는, 두 초대작가의 대표작 외에 기획자 고경원이 엄선한 역대 고양이의 날 대표 사진을 돌아보는 뜻깊은 자리를 마련했다.

[참여 작가 소개]
고경원
고양이 전문작가. 2002년부터 고양이를 찍기 시작해 2007년 <나는 길고양이에 탐닉한다>를 출간하며 한국 작가 최초로 길고양이 사진에세이를 출판계에 선보였다. 저서로 [고양이, 만나러 갑니다], [작업실의 고양이], [고경원의 길고양이 통신], [둘이면서 하나인]이 있다. 2009년 9월 9일 한국고양이의 날을 창안했고, 2017년 고양이 전문출판사 야옹서가를 설립했다.

이신아
에세이스트. 법학을 전공했지만 여행자로 살 때 더 행복했다. 여행 차 왔던 제주도에 정착한 지 2년째 되던 해 길에서 히끄를 만났다. 현재 오조리에서 조그마한 민박을 운영하며 히끄와 행복하게 살고 있다. 5년 전 배낭 하나만 메고 제주로 왔듯, 언젠가 다시 배낭을 메고 떠날 날을 꿈꾼다. 쓴 책으로 [히끄네 집], [히끄의 시간-엽서책], [당신도 제주](공저)가 있다.

크리스티나 마키바
사진가. 러시아 모스크바에 거주 중인 그는 어렸을 때부터 판타지에 매료됐고, 16살 때 첫 카메라를 가지면서 상상을 현실로 옮기기 시작했다. 그의 테마는 ‘Simple Magic Things’라는 표현으로 압축되며, 대표작으로 ‘드레스를 입은 소녀’ 시리즈가 있다. 그에게 무엇보다 큰 마법은 반려묘 커틀렛(Cutlet)이다. 커틀렛은 그에게 삶의 기쁨이자 영감의 원천이다.

제8회 한국고양이의 날 출품 사진 [고양이의 친구들] ⓒ2018. 고경원

예매 및 환불규정



예매취소조건

관람일 1일전까지 티켓 금액의 100% 전액 환불됩니다.
관람일 당일에는 전액 환불 불가합니다.
구분 환불수수료 비고
관람일 1일 전 0% 전액 환불
관람당일 100% 전액 환불 불가

취소환불 및 결제방법

My page > 나의 예매 내역에서 직접 취소 가능합니다.

무통장결제(가상계좌)시 입금 기한은 2일 입니다.
입금기한 내에 미입금시 티켓은 자동 취소 됩니다.

인원변경이나 날짜 변경을 할 경우에는, 예매내역을 전체 취소하신 뒤 다시 예매하셔야 합니다.

기타 문의는 엘리펀트스페이스 이메일 또는 카카오플러스친구를 통해 해주세요.
이메일: info.elespace@gmail.com
카카오플러스친구: 엘리펀트스페이스